기아, 3세대 신형 쏘울로 “부스트업!”

2503
11270

【카미디어】 뉴스팀 = 기아차 박스카 쏘울의 신형 모델이 출시됐다. 이름은 ‘쏘울 부스터’다.

기아자동차는 23일, 서울 강동구에서 ‘쏘울 부스터’ 공식 출시 행사를 가졌다. 쏘울 부스터는 2008년 출시된 1세대, 그리고 2013년 출시된 2세대를 거쳐 6년만에 새로이 선보이는 3세대 모델이다. 204마력의 최고출력에 세련된 디자인, 최신 멀티미디어 기능을 얹었다. 게다가 이번 신형 쏘울은 가솔린 1.6 터보 모델에 이어 다음달 출시될 전기차 모델을 갖춘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외관에서 쏘울 부스터는 세련된 디자인을 보인다. 전면부는 수평형 레이아웃의 헤드램프, 연결된 형태의 주간주행등, 가로형 디자인의 안개등과 방향 지시등, 육각형 두 개를 겹친 모양의 인테이크 그릴 등으로 더욱 당당한 SUV 디자인의 느낌을 살렸다. 측면에서 살피면, 보닛부터 주유구까지 수평으로 길게 뻗은 캐릭터 라인, 강인한 이미지의 휠 아치 등으로 역동성을 연출했다. 후면부 하단에는 트윈 머플러로 스포티한 느낌을 더욱 강조했다.

실내의 변화로는 스포티한 이미지의 쏘울 전용 D컷 스티어링 휠, 대시보드 양 끝에 일체형으로 디자인된 송풍구와 스피커 그리고 기어봉 좌측에 위치한 엔진 스타트 버튼 등 기존 쏘울의 정체성을 감각적인 이미지로 재해석한 점 등이다. 쏘울 부스터는 변속기로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DCT)를 탑재, 터보 엔진과 조화를 이루는 주행성능을 노린다. 엔진에는 응답성을 개선한 터보 차저를 적용해 고속은 물론, 중저속 구간에서도 즐거운 운전이 가능하게 해준다. 조향 시스템과 기어비를 손보며 안정적인 조향 응답성 및 안정성을 대폭 향상시켰다.

신형 쏘울 부스터의 가격은 가솔린 모델 기준 1,914만~2,346만원이다. 다음달 출시 예정인 전기차 모델은 4,600만~4,900만원 내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news@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