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오버의 끝’… 볼보, 신형 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0
473

 

【카미디어】 뉴스팀 = 볼보가 신형 크로스컨트리(V60)를 아시아 최초로 공개하고 본격 시판에 나섰다. 이번 신형 V60은 세단과 SUV의 장점을 결합한 프리미엄 중형 크로스오버를 지향한다.

5일 볼보자동차코리아는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신형 크로스컨트리를 공개했다. 형제 모델 XC60과 하반기 국내 출시를 앞둔 신형 S60으로 이어지는 스웨디시 다이내믹 스타일을 공유한다. 캐릭터 강한 LED 헤드라이트와 아이언 마크가 삽입된 크로스컨트리 메시 그릴, 후면의 워드 마크를 기반으로 대담하면서 세련된 인상과 볼보의 고전적인 스타일링을 가미한 형태의 디자인 언어를 제시한다. 이전 세대와 비교해 길이는 늘고, 프론트오버행이 줄어들어 보다 능동적인 지형 공략이 가능해졌다. 국내에는 최고출력 254마력, 최대토크 35.7kg∙m의 직렬 4기통 T5 터보차저 가솔린 엔진과 8단 자동 기어트로닉 변속기의 조합으로 출시된다. 특히 전 트림에 스웨덴 할덱스 사의 최첨단 5세대 AWD 기술을 기반으로 한 사륜구동 시스템이 기본 장착됐다.

신형 크로스컨트리의 가장 큰 특징은 어떤 도로 지형이나 날씨에서도 안정적인 주행환경을 제공하는 성능에 있다. 일반 모델인 V60보다 74mm 높은 SUV 수준의 지상고(210mm)로 운전자에게는 쾌적한 시야를 확보해주고, 가파른 경사와 고르지 못한 도로 환경에서는 차체를 보호할 수 있도록 했다. 높아진 차체의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크로스컨트리 전용 스티어링 너클과 허브 캐리어를 적용했다. 높아진 최저 지상고에 따라 기존 범퍼 레일 외에 추가로 하단에 보조 충돌 멤버를 적용하여 타 차량과 충돌 시 차량 전복 위험을 줄이고, 상대 차량 운전자의 안전도 배려했다.

“2020년까지 새로운 볼보자동차로 인한 사망 및 중상해가 없는 것을 목표로 한다”는 자동차 안전 분야에 있어 볼보의 리더십은 신형 크로스컨트리(V60)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먼저 얇은 두께에서도 초고장력강의 강성을 내는 붕소강을 광범위하게 사용했으며, 탑승자는 물론 외부의 사람들까지 보호하기 위해 고안된 ‘인텔리세이프(IntelliSafe) 시스템이 탑재됐다. 이를 기반으로 더욱 까다로워진 유로앤캡(Euro NCAP) 안전 테스트에서 최고 등급을 받으며 볼보 전 차종 별 5개의 기록을 계승했다.

볼보자동차코리아 이윤모 대표는 “크로스컨트리는 새로운 시대의 모험을 제시하는 스웨덴의 라이프스타일 철학이 담긴 모델로 각 시대의 다양한 삶의 모습에 따라 발전해왔다”고 소개하며, “신형 크로스컨트리는 인간 중심에서 출발한 혁신적인 디자인과 기술이 반영된 볼보의 철학을 바탕으로 세단과 SUV가 선사할 수 있는 모든 경험을 제공할 것” 이라고 밝혔다.

국내 판매가격은 신형 크로스컨트리(V60) T5 AWD 5,280만원, 신형 크로스컨트리(V60) T5 AWD PRO 5,890만원이다. (모두 부가세 포함)

 

news@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새로운 댓글 등록

여기에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