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종합 시험 무대’ 된 신형 쏘나타

0
835

【카미디어】 뉴스팀 = ‘현대차 3세대 플랫폼’이 나왔다. 현대차는 이 플랫폼을 이달 출시 예정인 ‘신형 쏘나타’부터 차례대로 적용한다고 밝혔다.

13일, 현대차에 따르면 3세대 플랫폼은 이미 충돌 안전성에서 인정받은 2세대 플랫폼의 장점을 계승, 발전시켜 △안전성능 △연료소비효율 △동력성능 △주행성능 △디자인 혁신 △에어로다이내믹스 등 차량 전반에 걸쳐 성능 향상을 꾀했다. 서스펜션과 파워트레인 배치에서부터 무게 배분, 무게 중심 등 자동차의 기본기를 결정하는 플랫폼은 주행성능과 연비를 비롯한 승차감, 안전성, 내부공간, 디자인 등 제품 경쟁력을 높이는 데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한다.

눈여겨볼 점은 충돌 시 차체가 흡수하는 충돌 에너지를 효과적으로 분산, 충돌 상황에서 승객에게 전달되는 충격을 최소화한다는 것이다. 특히 스몰오버랩(운전석, 보조석 쪽 등 전면 1/4만 충돌) 시 휠을 차체 바깥 쪽으로 이동시키는 기술을 추가 적용해 탑승자의 부상 가능성을 더욱 낮췄다. 일반적으로 스몰오버랩 충돌 후 차체는 충돌지점을 중심으로 회전하며 옆으로 밀려가게 되는데 3세대 플랫폼으로 만들어진 쏘나타는 회전하지 않고 비스듬히 직진을 하기 때문에 탑승자 부상과 2차 사고를 더욱 줄일 수 있다.

3세대 플랫폼은 이 외에도 개발 초기부터 적용할 차종의 콘셉트, 디자인, 제원 확장성을 고려하여 개발됐다. 또한 무게 중심을 낮춘 안정적인 설계로 스포티하고 스타일리시한 디자인 구현이 가능하며, 다중골격 구조 엔진룸과 초고장력강 및 핫스탬핑 공법 확대 적용을 통해 경량화는 물론 충돌 안전도까지 크게 높였다.

한편, 이번 신형 쏘나타에 처음 들어가는 건 새로운 플랫폼 뿐만이 아니다. 현대차는 음향기기로 유명한 보스(BOSE)와 손잡고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을 만들었다. 그리고 이를 브랜드 양산차 중 최초로 적용한 게 바로 이번 신형 쏘나타다. 보스가 현대차와 협업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신형 쏘나타에는 기존 LF쏘나타에 적용된 8개(기존 프리미엄 사운드 기준) 스피커 보다 4개 더 많은 12개의 스피커를 넣어 입체적인 음향 경험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여기에 그간 소비자들의 요구가 있어왔던 내장형 블랙박스(DVRS, 주행영상녹화시스템)도 신형 쏘나타에 처음 들어갔다. 양산차에 내장형 영상 녹화장치가 적용된 게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그렇지만 기존에는 간단한 기능 정도만 작동해, 실제 블랙박스로서 온전한 기능을 수행하진 못했다. 이번엔 △전후방 고화질 녹화 △주차 중 녹화 △충격감지 모드 △스마트폰 연동 △내장형 메모리 등으로 다양한 활용도와 높은 신뢰성을 갖춘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3세대 플랫폼 적용과 관련해 “신형 쏘나타는 첨단 기능과 함께 자동차가 가져야 할 기본적인 성능이 글로벌 스탠다드를 넘어섰다”며 “고객 중심의 관점에서 운전의 즐거움과 편안함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데 심혈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news@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새로운 댓글 등록

여기에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