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F1 개막전, 메르세데스가 또 이겼다

7
579
모처럼 오랜만에 포디움 가장 윗자리를 차지한 보타스(앗싸, 1등이다!)

【카미디어】 뉴스팀 = 2019 포뮬러원(F1)의 시즌 첫 대회인 호주 그랑프리에서 작년 챔피언, 메르세데스가 기분좋은 시작을 알렸다. 대신 1위의 주인공은 루이스 해밀턴이 아닌 발테리 보타스였다.

호주 현지시간으로 15일부터 17일까지 열린 2019년 F1 월드 챔피언십 개막전.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팀(Mercedes-AMG Petronas Motorsport)의 발테리 보타스와 루이스 해밀턴이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다. 1~3위 드라이버가 서는 시상대를 뜻하는 포디움에 한 팀 소속 드라이버 둘이 동시에 오른 것. 그리고 그간 줄곧 해밀턴에 윗자리를 내어줬던 보타스가 이번엔 당당히 1위에 오른 것도 재밌는 점이다.

가장 꼭대기(카메라)가 노랗게 칠해진 걸 통해 드라이버가 발테리 보타스임을 알 수 있다

보타스는 마지막 날 열린 호주 그랑프리 결선 레이스에서 5.303km의 서킷 58바퀴(총 307.574km)를 1시간 25분 27초 325의 기록으로 가장 빠르게 결승선을 통과했다. 보타스는 이번 경기로 개인 통산 4번째 그랑프리 우승 타이틀을 차지했다. 이는 1분 25초 580이라는 이번 경기 최단 랩타임마저 포함하기에 더욱 뜻깊은 기록이기도 하다. 해밀턴은 이에 20초 886 느린 1시간 25분 48초 211의 기록으로 보타스에 이어 2위를 기록하며, 이번 시즌 첫 원-투 피니시(1, 2위)이자 메르세데스-AMG 페트로나스 모터스포츠팀의 45번째 원-투 피니시 우승 기록을 세웠다.

2위를 차지한 루이스 해밀턴의 표정이 그리 밝지만은 않다(2등이 이런 기분이구나…)

한편, 페라리의 세바스찬 페텔, 레드불의 막스 페르스타펀 등 막강한 라이벌로 꼽히는 드라이버들이 이 둘의 뒤를 이었다. F1 챔피언십은 한 시즌에 총 21차례 레이스를 치르는 경기로, 다음 경기는 바레인에서 현지 시간으로 3월 30일부터 4월 1일까지 열린다.

 

news@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7 COMMENTS

  1. Already hitting stores in its original Binary Blue option, the Alpha is poised to make another appearance on store shelves this Thursday, April 18th in a black/grey/volt color scheme – a certified classic in the annals of historic colorways. Get these at select shoe boutiques listed below.

새로운 댓글 등록

여기에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