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인도에 3억 달러 투자한다

0
631

【카미디어】 뉴스팀 =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인도 최대 차량 호출 서비스(Car Hailing) 업체 ‘올라(Ola)’에 역대 최대 규모의 투자를 결정하고, 인도 모빌리티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동남아에 이어 인도 모빌리티 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현대·기아차는 19일 올라와 투자 및 전략적 사업 협력에 대한 계약을 체결하고 인도 모빌리티 시장에서 다방면으로 상호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도 내 차량 메이커 중 최초로 이 시장에 진입함으로써 공유경제 생태고리 전반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게 된다. 현대차그룹은 동남아시아 그랩(Grab)과의 협력을 에 이어 인도 올라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열기 위한 역량을 한층 제고하고, 고객 가치를 높이는 혁신적 모빌리티 서비스를 지속 개발하는 등 글로벌 공유경제 시장의 핵심 사업자로 위상을 강화한다.

2011년 설립, 현재 인도 카헤일링 시장 1위를 달리고 있는 올라는 인도 최대 모빌리티 서비스 업체이다. 현재 글로벌 125개 도시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등록 차량 130만 대, 설립이래 차량 호출 서비스 누적 10억 건 이상을 기록하고 있을 정도로 이 분야 독보적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 이날 체결한 계약에 따라 현대자동차 2억4천만 달러(2,707억원)와 기아자동차 6천만 달러(677억원) 등 총 3억 달러(3,384억원)를 올라에 투자한다. 이는 현대·기아차가 지난해 동남아시아 최대 모빌리티 기업 그랩에 투자한 2억7천5백만 달러를 상회하는 액수로, 단번에 역대 외부 기업 투자 기록을 갱신했다.

현대자동차는 인도 자동차 시장에서 지난해 55만대를 판매해 업계 2위를 달리고 있으며, 기아자동차도 올 하반기 연산 30만대 규모의 공장 건설을 완료하고 인도시장 공략에 본격 나설 채비를 갖추고 있다. 현지 소비자들이 더욱 다양한 방식으로 현대·기아차를 경험하게 됨으로써 향후 판매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될 뿐 아니라 브랜드 이미지 제고 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된다.

 

news@carmedia.co.kr
Copyrightⓒ 자동차전문매체 《카미디어》 www.carmedia.co.kr

새로운 댓글 등록

여기에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Please enter your name here